청와대는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의 "핵을 포기시켜야 하는데 핵이 있는 상태서 협상하면 핵을 인정하는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는 내용의 발언과 관련, "이 발언을 보면 (북핵)인식수준에 대해 정말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맞대응 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이명박 전시장이 당선되자마자 한나라당이 내놓은 첫 제안이 남북정상회담 연기라니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이는 현직 대통령의 정당한 국정운영을 가로막자는 것이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발걸음을 멈추라는 얘기"라고 정의했다.

천 대변인은 "(MB는)북쪽을 윽박지르기만 하면 핵문제가 해결된다고 순진하게 믿고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며 "전쟁 중에도 협상은 있고 과정이 없는 결과는 없는 만큼, 정치는 과정을 현명하게 관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특히 "이명박 후보의 구상은 사기업의 대표가 개성에 가서 하는 것으로는 적당한 발언일지 모르지만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정부를 책임진다는 것은 투자대비 이익을 챙기는 사기업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국가지도자가 되려면 사적이익을 챙기는 기업가 정신으로는 안된다"며 "정말로 미래를 바라보는 큰 안목에서 전체 공동체의 안위와 행복을 위해 공익적 가치를 추구해 나가야 한다"고 이명박 후보에게 조언했다.

조세일보 / 이동석 기자 dsle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