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당국의 저축은행 검사시 필요한 경우 해당 저축은행의 외부감사를 담당하고 있는 회계법인에 관련 자료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0일 금융감독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현재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에 대해서만 관련법에 명시돼 있는 금융사 감사 회계법인에 대한 자료 제출 요구권한을 저축은행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준비중이다.

이에 따라 전국 107개에 달하는 저축은행을 직접 감시하기에 버거웠던 금감원이 회계법인을 이용해 감사를 강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금감원이 저축은행 감사인인 회계법인으로부터 재무제표 등 관련 자료를 요구하기 위해서는 저축은행법의 개정이 우선 필요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에서 은행 같은 곳에는 감사회계법인에 자료제출을 요구할 수가 있는데 저축은행에는 그런 근거가 없어서 저축은행법에 그것을 넣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우선 금감원 내부적인 논의가 끝나면 재경부에 요청해서 타당성 검토가 된 후 법개정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또한 "주식회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산 60억원 이상이면 회계법인의 감사를 받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107개 저축은행이 모두 대상에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