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철 삼성서울병원장은 내달 2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 호텔신라에서 '세계소화관운동학회 제21차 학술대회'를 연다.

이번 학회에는 마이클 카밀레리 미국 메이요클리닉 박사,헨리 파크먼 미국 소화관운동학회 회장,켄트 센더스 미국 네바다 의대 교수 등 40개국 600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학회의 조직위원장을 맡은 이 원장은 "기능성 소화불량, 과민성장증후군, 변비 등 소화기관운동 질환은 국민의 40% 이상에서 발병하는 다발성 질환"이라며 "이 분야의 세계적 규모의 학술대회가 제주에서 개최되는 것은 한국 의료계의 큰 자랑임은 물론 관련 분야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