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동천동 '래미안동천' 아파트가 3.3㎡(1평)당 평균 1790만원에 분양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이 시공하는 래미안동천의 시행사인 코래드하우징은 용인시에 분양가 1790만원에 분양승인을 요청했다며 용인시가 심의를 거쳐 분양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래미안동천'의 경우 9월 1일 이전에 분양승인을 받지 못하면 청약가점제가 적용돼 분양승인 통과여부가 주목됩니다.

이에 앞서 용인 상현동 힐스테이트는 3.3㎡당 1690만원에 분양 승인을 신청했다가 3개월여에 걸친 줄다리기 끝에 1549만원으로 분양가를 낮춰 승인을 받았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