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주요 시중은행들이 하반기에는 내실위주의 영업을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입니다. 노한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시중은행들이 올 하반기에는 외형 경쟁보다 내실 다지기에 주력할 전망입니다.

주요 은행들은 월례조회사를 통해 하반기 내실 경영 강화로 종합금융그룹 도약 발판 마련에 힘쓸 뜻을 내비췄습니다.

강정원 국민은행장은 금리 경쟁보다는 상품과 서비스로 승부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강 행장은 "금리 경쟁은 은행 자산을 키우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며 "그러나 이는 시간이 흐르면 은행 건전성을 훼손하는 등 엄청난 대가를 수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국민은행은 고객과 시장을 보다 정밀하게 분석해서 적합한 고객을 선별하고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의 영업을 고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나은행도 간접투자형 상품에 비중을 두며 여신운용에 신중을 기할 계획입니다.

김종열 하나은행장은 "간접투자형 상품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은행형 상품과 투자형 상품의 장점을 묶은 퓨전 상품을 개발, 대처해 나가야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김 행장은 "하나UBS자산운용 등의 출범을 계기로 CMA, 수익증권 등 각종 투자상품 판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한은행은 내실 경영을 통한 질적 차별성 강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신상훈 은행장은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적정한 순이자마진율을 유지하기 위해 은행 자신이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연체율 상승 등을 줄일 수 있는 건전성 관리에도 역점을 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업은행은 하반기 국내 4강 입성을 최대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강권석 은행장은 "상반기 성과와 실적을 볼 때 국내 4강, 세계 100대 은행의 목표 달성을 확신할 수 있다"며 4위 자리 등극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다만 이는 최종 목표가 아닌 최고 은행으로 가기 위한 하나의 단계라며 '금융권 빅뱅'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행장은 이를 위해 증권사 인수나 설립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WOW-TV NEWS 노한나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노한나기자 hnroh@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