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부업 대출 환승제 본격 시행
금리 20%p 낮아져..10만~20만명 혜택 추정


금융감독원은 고금리 대부업체 거래고객 중 우량고객들이 좀 더 금리가 낮은 2금융권 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환승론'을 개발, 본격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환승론은 연 60%대의 고금리 대부업체 이용자 중 일정기간 상환실적이 양호한 고객을 대상으로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제2금융권 대출(연이율 35~48%)로 전환하는 대환 대출상품이다.

이용대상은 부채가 과다하지 않고 소득증빙 및 원리금 납부사실 증명이 가능하며 대부업체 대출이 4건 이하인 사람으로 최근 6개월간 연체일이 25일 이내여야 한다.

금감원은 환승론 이용대상 고객이 10만~2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부분의 대부업체 이용자가 사실상 대부업법상 최고금리(연 66%)를 부담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환승론을 이용하면 대출금리가 약 20%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환승론 협력업체는 현대스위스.스타.솔로몬.삼화저축은행 및 GB캐피탈 등 5개사로 최근 20여일간의 시험가동기간 중 대출 실적은 40건, 1억5천만원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부업체 이용자 상당수가 제도권 금융회사 이용가능 고객인데도 이같은 사실을 모르고 대부업체를 이용했다가 제도권 금융회사를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은 우량고객들을 다시 제도권으로 유치하고 대출금리도 낮춰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환승론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이날 대부업체 이용자가 대환대출을 신청할 경우 갈아탈 수 있는 '알프스 환승론'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자체 신용도 분석을 통해서 25~35% 정도의 대출금리를 적용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spee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