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005380]는 세계적 명차의 시트 등에 사용되는 최고급 내장재 알칸타라를 적용한 '에쿠스 알칸타라 셀렉션'을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알칸타라는 머리카락 200분의 1 굵기의 원사를 꼬아 만든 초극세 섬유로, 부드럽고 섬세하면서 쾌적하고 포근한 느낌을 준다.

에쿠스의 시트, 콘솔, 도어트림 등에 적용된다.

알칸타라는 마이바흐,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등의 럭셔리 세단과 마세라티, 람보르기니, 포르셰 등 고성능 스포츠카, 항공기, 유럽 고급 가구 등에 사용되고 있다.

에쿠스 알칸타라 셀렉션은 JS330, JS380, VS450등 배기량별 최고급 모델인 '프리미어' 트림에 알칸타라 인테리어 패키지, 디쉬타입 크롬도금 알루미늄 휠, 쏠라컨트롤 글라스 등이 기본 적용됐다.

현대차는 에쿠스 알칸타라 셀렉션 출시를 맞아 계약 고객 선착순 50명(1인 2매)에게 오는 16일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되는 '한국의 아티스티-피아니스트 이경숙' 공연에 초대하고, 예술의 전당 음악광장 분수대에 차량을 전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알칸타라 패키지는 국내 최초로 적용된 것으로, 에쿠스만의 대표 프리미엄 세단 이미지 및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JS330 5천488만원, JS380 6천641만원, VS450 7천696만원 등이다.

에쿠스 알칸타라 셀렉션 가운데 JS330 모델은 기존 프리미어 트림에 비해 55만원 올랐으나, JS380과 VS450의 경우에는 기존 가격과 동일하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