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프라임엔터테인먼트가 선별된 영화제작과 배급, 본격적인 시행사업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모델 창출에 나서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정필 기자입니다.

<기자> 권상우와 김하늘이라는 걸출한 스타 콤비를 탄생시킨 '동갑내기 과외하기' 후속 편입니다.

이동통신 광고로 스타덤에 오른 과외선생 역의 박기웅과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온 일본유학생 역의 이청아의 좌충우돌 스토리를 그린 영화입니다.

김정화와 양진우 등이 주연을 맡은 휴먼영화 '파란자전거'가 다음달 초 개봉을 앞두고 있고 이종격투기 선수로 완벽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도지원의 '펀치레이디'는

막바지 촬영이 한창입니다.

연이어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프라임엔터테인먼트의 올해 기대작들입니다.

<김정필 기자>

지난해 개봉작의 흥행으로 영화제작 부문에서 한층 탄력을 받고 있는 프라임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역시 탄탄한 라인업을 바탕으로 또한 번 흥행몰이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정근현 프라임엔터 상무이사

"2006년의 경우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과 '마파도2'를 제작해 흥행에 성공했고 4월에 개봉을 앞두고 있는 '동갑내기 과외하기2'를 비롯해 연내 개봉할 3~4편의 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앞으로도 연간 4~5편의 영화를 지속적으로 제작해 국내 최고의 제작사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프라임엔터테인먼트는 자체제작 영화를 포함한 아카데미 수상작 등 20여 편의 국내외 우수작들의 배급 스케줄로 올 한 해 일정을 채워 놓는 등 배급 부문에서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돈주앙'과 '노트르담 파리' 등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뮤지컬 공연 개최와 각종 퍼포먼스 부문에 투자하는 등 공연 계에서도 확고한 입지를 다져가고 있습니다.

최근 이사회를 통해 170억원대의 자금을 확보한 프라임엔터는 그룹차원의 든든한 지원을 근간으로 올 하반기 완공될 신도림 테크노마트 다목적 공연장과 한류 우드를 포함한 각종 개발 프로젝트 시행 사업 등을 통해서도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모색한다는 방침입니다.

WOWTV-NEWS 김정필입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