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자재 및 주택업체인 이 내실 경영과 인수·합병(M&A)을 바탕으로 중·장기 성장 기반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해 대우건설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세간에 알려지기 시작한 유진기업은 최근 서울증권 인수에 성공하면서 중견 그룹으로의 도약에 시동을 걸었다.

올 들어 내림세인 주가도 기업 가치가 재평가되면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는 지적이다.

유진기업은 지난해 말 금융당국으로부터 서울증권 지배주주 승인을 얻어 지난 23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서울증권 보통주 2900만주를 공개 매수 중이다.

유진기업은 현재 12.7%인 서울증권 지분율을 상반기 내 25% 안팎으로 늘릴 계획이다.

서울증권 인수가 마무리되면 유진기업을 포함한 유진그룹은 자산 1조4000억원,총 매출 1조2000억원의 중견 그룹으로 도약한다.

금융업은 그룹 내 새 성장동력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진기업은 지난해 드림씨티 드림네트웍스 등 미디어 자회사를 매각하고 유진종합개발 이순산업 이순 유진자원 천안레미콘 등 계열사 흡수 합병을 완료하는 등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비록 대우건설 인수엔 실패했지만 아시아 최대의 레미콘 업체로 탈바꿈하는 데 성공했다.

외형도 안정적으로 커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반적인 건설경기 불황으로 다소 고전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레미콘 아스콘 골재 시멘트 등 건설자재 분야가 10% 정도 성장했다.

또 경영 효율화를 위해 ERP(전사적자원관리) 설치도 마무리,올해부터 본격 가동한다.

유진기업은 추가적인 M&A를 통해 성장 동력 확보를 모색 중이다.

서울증권 인수를 마무리 짓는 한편으로 새로운 M&A 대상을 탐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종합 건설·금융·물류 그룹으로 변신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