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68,800 -0.29%)는 중국에서 타임머신TV가 출시 두 달 만에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중국시장에 처음으로 타임머신 기능이 적용된 37,42,47인치 LCD TV와 42,50인치 PDP TV를 출시한 이래 11월 3000대,12월 7000대를 각각 판매했다.

이는 생방송을 정지,재생,저장할 수 있는 타임머신TV가 중국에서 "시간을 지배한다"는 의미의 '좌우시간(左右時間) TV'로 불리며 호평받고 있는 데다,한류 열풍의 주역인 탤런트 이영애를 모델로 활용한 온·오프라인 광고활동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