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중국에서 타임머신TV가 출시 두달만에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중국시장에 처음으로 타임머신 기능이 적용된 37, 42, 47인치 LCD TV와 42, 50인치 PDP TV를 출시한 이래 11월 3천대, 12월 7천대를 각각 판매했다.

이는 생방송을 정지, 재생, 저장할 수 있는 타임머신TV가 중국에서 "시간을 지배한다"는 의미의 '좌우시간(左右時間)TV'로 불리며 호평을 받고 있는 데다, 한류열풍의 주역인 탤런트 이영애를 모델로 활용한 온.오프라인 광고활동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는 타임머신TV 출시 이후 중국 베이징에서 이영애를 모델로 활용한 온.오프라인 광고를 집중적으로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타임머신TV 런칭쇼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중국전자보(中國電子報)는 최근 "LG전자의 타임머신TV가 중국 시장에서 올 한해 평면TV 시장을 주도할 최첨단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현지 언론의 호평도 잇따르고 있다고 LG전자는 전했다.

LG전자 DD해외마케팅부문 김영찬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 올 상반기내 타임머신 TV 풀라인업을 구축하고, 타임머신TV 신제품 로드쇼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올 한해 10만대의 타임머신TV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