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현실주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 전시회] (3) '데페이즈망' 기법이 뭔가 공부해보자!

덕수궁 옆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초현실주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전에 초·중·고등학생 관람객이 대거 몰리고 있다.

한국경제신문과 서울시립미술관,벨기에 왕립미술관이 공동 주최한 이번 전시회에는 개막 한 달째인 20일까지 1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지난 주말인 19~20일 이틀 동안에만 1만여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 중 5000여명은 방학을 맞은 초·중·고생이었다.

이번 전시회는 마그리트가 풀어 놓은 거침없는 '상상력의 보따리'를 직접 만나 체험할 수 있는 자리다. 오리지널 유화 70여점을 포함해 총 270여점의 작품과 자료,전체 작품가격 6000억원,점당 평균 가격 25억원…. 단일 화가의 작품전으로는 국내 최고 규모인 마그리트전을 알차게 감상하기 위해 미리 알아둬야 할 사항들을 정리했다.



◆ 작품 이해의 열쇠 '데페이즈망' 기법

그리트 예술세계의 핵심은 데페이즈망(Depaysement)기법이다. 데페이즈망은 모순되거나 대립되는 요소들을 동일한 화면에 결합시키거나,특정 사물을 전혀 엉뚱한 환경에 놓아 시각적 충격과 신비감을 불러일으키는 초현실주의 기법의 하나. 1920년대 당시 A 브르통 등 초현실주의자들이 자동기술법(Automatism)을 사용해 거의 추상에 가까운 작품을 제작했던 것과 달리,마그리트는 사과 돌 새 벨 담배파이프 등 친숙한 대상을 동일한 화폭에 집어넣는 '엉뚱한 결합'을 즐겼다.

마그리트의 1962년작 '진실의 추구'는 실내에 들어와 있는 물고기와 멀리 보이는 구름·바다를 화면에 담은 작품. 원래 물고기가 있어야 할 곳은 바다지만 엉뚱하게도 바다를 벗어나 낯선 공간 속에 놓여 있다.

1951년 작 '알마이에의 광기' 역시 윗 부분은 벽돌로 만들어진 성채인 데 반해,아래 부분은 무성하게 자란 나무뿌리로 이루어져 있다. 전혀 연관성이 없는 두 대상을 결합해서 초현실적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이 같은 기법은 현대미술의 팝아트와 그래픽 디자인에 큰 영향을 미쳤고 지금도 광고 영화 음악 등 여러 대중매체의 모티브가 되고 있다.



◆ 종합 예술가 마그리트

[초현실주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 전시회] (3) '데페이즈망' 기법이 뭔가 공부해보자!

마그리트는 화가라는 이름 아래 묶어놓기에는 아까울 정도로 '다재다능한 예술가'였다. 화가이면서 시인 철학자 영화감독 등의 '꼬리표'가 따라 붙는 '상상력의 천재'였기 때문. 그의 예술세계는 크게 4개의 시기로 구분된다. 초현실주의 시대(1926~1936년)에는 파리에 체류해 시인 P 엘뤼아르 등과 교류하며 쉬르리얼리즘 운동에 참가했던 시기다. 당시 필름의 셀룰로이드 틀처럼 캔버스 프레임을 나누는 등 초현실주의 작품을 선보였다.

1936~1940년대 초에는 자신만의 독자적인 초현실주의를 만들어냈다. 1940~1950년대는 인상주의와 바슈시기,전쟁이 끝난 1950년대 이후에는 다시 초현실주의 화풍으로 복귀했다. 말년인 1960년대는 단순히 보는 그림이 아니라 생각하는 그림을 그렸던 '철학적 회화'의 시기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마그리트의 사진작품과 영화가 회화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살피는 것도 관람 포인트다. 마그리트는 평소 아내 조제트와의 소소한 일상을 사진으로 기록하거나 단편영화를 직접 제작할 만큼 사진과 영화 부문에도 관심이 많았다. 그의 예술적 재능이 다양했던 만큼 전시장 입구에 걸린 그의 연대기를 꼼꼼히 읽은 후에 작품을 감상하는 것이 좋다.

김경갑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kkk10@hankyung.com




◆ 전시장 둘러보기



"나는 보이는 것이 보이지 않는 것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이다. 보이지 않는 것의 형체를 그리려 하는 것은 너무 순진하고 어리석은 것이기 때문에 나는 보이는 것만을 그린다."

전시장 벽면에 적힌 마그리트의 말에서 초현실의 예술세계를 상징적으로 느낄 수 있다. 작품은 그의 청년시대부터 말년에 이르기까지 연대기와 테마에 따라 6개 전시실,10개의 테마로 구분해 배치됐다. 서울시립미술관 2,3층 전시실을 따라가다 보면 시기별 대표작 뿐만 아니라 그동안 접하기 어려웠던 1940년대의 인상주의·바슈시기 작품,무성영화,사진,판화,드로잉 등을 모두 볼 수 있다.


[초현실주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 전시회] (3) '데페이즈망' 기법이 뭔가 공부해보자!

◆가족사진·초현실주의 작품(2층 1전시장)=전시장에 들어서면 마그리트가 자신만의 세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보이지 않는 손'(1927년)이 눈에 들어온다. 시가 120억원짜리 작품이다. 그 옆으로 생전에 찍은 가족 사진 40여점이 배치됐다. 1925~1936년대에 그린 '강에 사는 사람들''자정의 결혼''중세의 공황' 등도 눈길을 끈다.

◆광고·포스터 작품(2층 2전시장)=마그리트가 화가로서 명성을 얻기 이전에 생계 유지수단으로 가구나 벽지 디자이너로 활동했던 시절의 작품과 유명해진 뒤 그린 뮤지컬 홍보물,광고·포스터 작품 등을 만날 수 있다. 1936년작 '이렌느 아무아의 초상'도 보인다.

◆인상주의 작품(2층 3전시실)=대표작에 속하는 '회귀''보물섬'을 비롯해 초현실주의에 대한 탐구에서 잠시 벗어나 초기의 인상주의로 회귀한 시절의 작품 10여점을 볼 수 있다. '두려움의 동반자''수확''불길' 등 수작들은 화려한 색채와 붓 터치가 르누아르 화풍을 닮았다는 것이 미술전문가들의 설명.

◆바슈시기·초현실주의 회귀 작품(3층 4전시장)=1948년 작품 '검은 마술'과 '붉은 모델' 등 야수주의를 풍자한 작품을 주로 소개한다. 프랑스어로 암소를 뜻하는 바슈(Vache)는 포비즘(Fauvism)의 포브(Fauve:야수)라는 단어를 패러디 한 것. 인상주의와 바슈시기 이후 초현실주의 화풍으로 복귀한 작품도 함께 걸려 있다. '피의소리''기억''대화의 기술''올마이어의 성' 등이 당시 대표작이다.

◆회화의 복제와 말기 작품(3층 5전시실)=1960년대 초기 작품 '심금''신뢰''광활한 바다''순례자' 등 수작들이 관람객을 반긴다. 말년의 작품인 '진실의 친구''맹세' 등에서는 존재와 세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던 '철학적 회화관'을 읽을 수 있다.

◆마그리트의 영화·듀안 마이클 사진(3층 6전시실)=마그리트가 직접 제작한 9편의 무성 영화들을 보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1956년 이후 제작한 8mm 카메라로 만든 작품을 영상 화면을 바닥에 설치해 상영한다. 마그리트의 영화들은 주로 그의 집과 화실을 배경으로 아내 조제트와 친구들의 유쾌한 일상을 유머러스하게 담아낸 무성영화들이다. 1965년 미국의 유명 사진작가 듀안 마이클이 마그리트의 일상과 작업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작품 40여점도 선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