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패션업체들이 신규 브랜드를 내놓는 대신 이미 잘 알려진 브랜드를 다른 옷 종류로까지 확장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 같은 '서브 브랜드' 전략을 쓰는 업체들이 많은 것은 불황기에 새 브랜드 론칭에 따르는 리스크를 줄이고,마케팅 비용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중견 패션업체 예신퍼슨스의 중.저가 캐주얼 브랜드 '마루'는 남성 비즈니스 캐주얼 '맨즈 마루'를 새로 내놨다. 제일모직의 '로가디스 그린 라벨',더 의 '마인드브릿지' 등 업무와 여가 시간에 걸쳐 두루 입을 수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이 인기몰이를 하자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대신 기존 캐주얼 브랜드의 라인을 확장한 것.

아동복 시장에도 이 같은 브랜드 확장 사례가 많다. 젊은 부모에게 익숙한 브랜드로 아동복 라인을 새롭게 추가해 동반 매출을 노리겠다는 포석이다. 이지 캐주얼 브랜드 '지오다노'는 디자인 컨셉트를 똑같이 한 아동복 '지오다노 주니어'를 내놨고,행텐도 행텐 주니어로 아동복 시장에 뛰어들었다.

패션 대기업들은 이미 '서브 브랜드' 전략을 오래전부터 펼치고 있다. 제일모직 '빈폴'의 경우 '빈폴 맨즈''빈폴 레이디스''빈폴 진''빈폴 골프' 등 하나의 메인 브랜드 깃발 아래 여러 종류의 서브 브랜드를 두고 있다. 의 헤지스도 올해부터 이런 서브 브랜드 늘리기에 나서고 있다.

패션업체들이 점점 신규 브랜드 론칭을 꺼리는 것은 막대한 마케팅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새로운 패션 브랜드를 하나 만들어 시장에 안착시키는 데 평균적으로 300억원가량의 마케팅 비용이 드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안선주 예신퍼슨스 마케팅팀장은 "이미 널리 알려진 브랜드를 확장해 다른 종류의 옷에 서브 브랜드화할 경우,같은 인지도를 만드는 데 비용은 10분의 1로 줄어든다"고 말했다.

차기현 기자 kh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