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와 미국 태평양 연안 6개주가 공동 주최하는 '한·미 태평양 연안 6개주 비즈니스 합동회의'가 15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막됐다.

16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행사는 '기술교류와 경제협력의 장'이란 주제로 IT(정보기술) 에너지 관광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고 비즈니스 상담회 등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산업자원부 장관,유상부 포스코 고문,류진 풍산 회장,김희철 벽산 회장,최재국 현대자동차 사장,마이클 그리말디 GM대우 사장 등 국내 기업 관계자 350여명이 참석했다.

미국측에서는 크리스틴 그레고어 워싱턴 주지사,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해 보잉 나이키 코스트코 골드만삭스의 주요 임원 등 기업과 주정부 관계자 200여명이 참가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