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극약 처방

A lady walks into the drug store and asks the pharmacist for some arsenic.

The pharmacist asks, "“Ma’am, what do you want arsenic for?"

The lady says, "To kill my husband."

"I can‘t sell you any for that reason," says the pharmacist.

The lady then reaches into her purse and pulls out a photo of her husband having sex with the pharmacist‘s wife.

He looks at the photo and says, "Oh… I didn‘t know you had a prescription!"


약방에 온 여자는 약제사를 보고 비소를 달라고 했다.

"비소를 무엇에 쓰실 건데요?"하고 물었다.

"남편을 죽이려고요"라고 여자는 대답했다.

"그런 목적이라면 팔 수 없습니다"라고 약제사는 말했다.

여자는 핸드백에서 사진 한 장을 꺼냈는데, 그녀의 남편과 약제사의 아내가 간통하고 있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었다.

사진을 본 약제사는 "아니… 처방전을 가지고 온 줄은 미처 몰랐네요!"라고 했다.


△ arsenic;(확학약품)비소
△ prescription;처방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