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현대 신세계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들이 오는 13일부터 29일까지 17일간 가을 정기 세일에 들어간다.

백화점들은 추석 탓에 시기가 미뤄진 이번 세일기간에 재킷 코트 등 초겨울 물량을 많이 내놓을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본점 잠실점 강남점 등 7개점에서 13일부터 17일까지 'YK038/샤틴 특집전'을 열고 알파크 코트를 16만8000~23만8000원에 판매한다.

본점 잠실점 등 5개점에서는 같은 기간 '앤클라인 뉴욕 초대전'을 열고 모직코트를 19만8000원 등에 판다.

잠실점과 영등포점 등에서는 '가을 스포츠용품 특집전'을 진행해 나이키,헤드,EXR 등의 상품을 40~60% 할인해 준다.

본점 인천점 등 5개점에서는 13일부터 18일까지 코오롱스포츠,노스페이스,컬럼비아,K2 등의 재킷과 등산화를 40~50% 싸게 판다.

본점 등 수도권 12개점에서는 세일기간 내내 '캐릭터 가을 상품 최종가전'을 열어 에꼴드빠리,지코트,아니베에프 등의 트렌치코트(5만~10만원)와 치마(4만~5만9000원)를 할인가에 내놓는다.

잠실점에서는 18일부터 22일까지 단독으로 탠디,소다,나인웨스트,조이,키사 등의 구두를 50~70% 싸게 판다.

현대백화점은 세일 기간 내내 서울·수도권 7개점에서 '재킷 & 데님전'을 여는 한편 본점과 목동점 등에서는 13일부터 15일까지 '남성의류 대전'을 진행한다.

신세계도 '해피 바겐세일전'을 통해 마에스트로 갤럭시 등 남성 정장 30%,닥스 빨질레리 지방시 등 남성 캐주얼 의류 20%,진도 애티튜드 등 여성 의류 20% 할인판매 행사를 연다.

본점에서는 13일부터 17일까지 '가을 슈즈·핸드백 대전'을 열고 탠디와 세라 여성 구두를 각각 9만8000원과 8만9000원에 판매한다.

강남점에서는 13일부터 22일까지 '프리미엄 신사정장 특가전'을 열어 로가디스와 마에스트로 정장을 각각 54만6000원,49만원에 판매한다.

갤러리아 명품관에서는 아큐아스큐텀,모르간,세라 등을 10~30% 할인해 주며 수원점에서는 엔클라인,엠비오,닥스,니나리찌,지이크,갤럭시,마에스트로 등이 세일에 참여한다.

김동민 기자 gm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