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이 지난 18일 선보인 AMD 프로세서를 장착한 데스크톱 PC.델 제품 중 처음으로 AMD를 장착했다.

디멘션 E521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조한 제품으로 AMD의 샘프론과 애슬론64,X2 듀얼 코어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그래픽 칩셋은 엔비디아의 지포스 6150 통합형이 기본이지만 ATI의 레이디언 X1300 프로나 엔비디아의 지포스 7300 LE 터보캐시를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다.

함께 발표한 디멘션 C521은 슬림 디자인을 채택한 모델로 AMD의 샘프론이나 애슬론64를 얹으며 통합 그래픽 칩셋 외에 별도 그래픽카드를 끼울 수 있다.

이번에 델이 선보인 두 제품은 모두 알파인 화이트 색상이며 소음과 발열을 줄인 BTX 규격 메인보드를 달아 전력 소비량을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디멘션 C521의 경우 AMD의 샘프론 3400+에 메모리 512MB,하드디스크 80GB,지포스 6150 LE,CD롬 드라이브를 달고 17인치 LCD 모니터를 포함해 53만9000원(부가세 별도)이다.

디멘션 E521은 부품 선택에 따라 70만원대 후반에서 90만원대 사이로 가격이 크게 차이가 날 것으로 보인다.

델인터내셔널의 김진군 지사장은 "인텔 외에 AMD 프로세서를 지원하는 것은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한 것"이라며 "올해는 라인업을 모두 갖추지 못하는 만큼 초기에는 개인 고객 가운데 10%가량이 AMD 제품군을 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제품 문의 및 구입은 델인터내셔널의 온라인 사이트(www.mydell.co.kr)와 전용 전화인 080-200-3762를 이용하면 된다.

직접 제품을 보기 원하는 고객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변역에 있는 테크노마트 8층 '델 고객체험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