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조사결과 70% 기업이 경제 호전 기대

최근 한·미 FTA 협상에 대한 찬반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한·미 FTA가 성공적으로 타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서울·수도권 소재 62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미 FTA 관련 기업의견 조사'를 실시한 결과 65.8%가 '한·미 FTA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도소매업종은 응답기업의 72.5%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응답해 다른 업종(제조 63.9%, 건설 57.7%)에 비해 한·미 FTA를 찬성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67.2%)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65.2%)도 한·미 FTA를 찬성하는 비율이 반대하는 비율보다 높았다.

한·미 FTA 협상을 즉각 중단하라는 반대여론에 대해서는 '타당한 주장이다'는 응답이 23.9%에 그친 반면 '일부 편향된 주장이다'는 의견이 70.8%로 훨씬 많았다.

한·미 FTA가 성공적으로 타결된 후 국내경제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호전될 것'(74.5%)이라는 응답이 '오히려 더 나빠질 것'(25.5%)이라는 응답의 3배에 달해 기업들은 전반적으로 한·미 FTA의 성공적인 타결이 국내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특히 한·미 FTA 체결 후 기업경영활동과 밀접하게 관련된 비즈니스 서비스(법률, 세무, 회계, 금융, 통신 등)의 품질 및 선택폭, 비용대비 효과 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한·미 FTA의 성공적 타결을 위한 정부의 역점과제에 대해서는 '정부의 협상력과 대응전략 향상'(28.5%), '협상과정 정보공개 및 협상투명성 제고'(22.8%), '업계의견수렴·반영'(22.2%), '한·미 FTA 필요성에 대한 홍보·교육'(14.4%), '피해구제제도 개선'(12.1%)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한·미 FTA 체결을 희망하는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대한상의는 한·미 FTA 체결의 필요성 홍보와 지방업계의 의견수렴을 위해 지방순회 설명회와 학술세미나, 오피니언 리더 대상 간담회, 정부 정책협의 등을 통해 지속적인 경제계 의견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199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