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공기업 등 공공부문이 내년 에너지 연구개발(R&D)에 총 1조2000억원가량을 투자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자원부는 에너지분야 9개 공기업의 내년 R&D 투자규모가 총 729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산자부가 기획예산처에 요구 중인 내년 정부의 에너지 R&D 예산 4599억원과 공기업의 투자 규모를 포함하면 내년 공공부문의 에너지 R&D 투자 규모는 올해보다 5.5% 늘어난 1조1897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전력공사는 전력 정보기술(IT)을 이용한 전력선통신(PLC) 유비쿼터스망 상용화 기술개발 등에 330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