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군표 신임 국세청장은 18일 취임식에서 불필요한 세무조사를 줄여 따뜻한 세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세무조사 건수와 기간은 대폭 줄이되 불성실 납세자를 집중 조사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 청장은 이밖에 부실과세 축소와 고소득자영업자 과세혁신, 그리고 종합부동산세 등 핵심 현안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미혜기자 mhyu@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