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군표 신임 국세청장은 오늘(18일)오후 4시 본청 국장, 지방청장 등 국세청 주요간부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가졌습니다.

취임식에서 전군표 신임 국세청장은 "냉혹한 세법집행으로 세금을 걷기만 하고 부조리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정치적 중립마저 의심받던 과거의 권력기관 이미지에서 완전히 탈피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최근 종부세, 부동산 투기 등으로 일선세무서의 업무량이 급증하고 있는 것에 대해 "현재 일하는 방식, 업무량, 조직체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업무 성과가 탁월하면 9급으로 출발해도 최고의 위치까지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청장 스스로가 학연.지연으로부터 자유로운 만큼 "앞으로 임용구분, 나이, 지연, 학연은 더 이상 인사의 중요한 잣대로 삼지 않을 것"이라며

"빠른시일 내에 기관장 책임하에 발탁인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미혜기자 mhyu@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