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아 쓰는 파우더,섞어 쓰는 마스크팩,직접 원하는 색을 조합해 만드는 립글로스….

DIY(Do it yourself)형 화장품이 인기다.

사용자가 얼굴에 바르기 직전에 갈고,섞고,배합할 수 있도록 '반(半)완제품'으로 나온 제품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것.포장만 열면 곧바로 쓸 수 있는 완제품 화장품보다 사용하기 불편한 DIY형 화장품의 매출이 더 높게 나오고 있는 것은 좀 더 신선하다는 느낌과 직접 만들어 쓰는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이 지난 2월 출시한 '오휘 그라인딩 파우더(4만8000원)'는 얼굴에 바르기 직전 갈아 쓰는 페이스 파우더다.

곱게 갈아져 나오는 같은 용량의 완제품 파우더에 비해 8000원가량 비싸지만 판매량은 매달 1만여개씩으로,완제품보다 네 배 이상 더 많다.

고체 파우더를 덩어리째 담아 출시한 이 제품은 용기 밑면에 달린 다이얼을 돌리면 즉석에서 갈린 분 가루가 나오도록 돼 있다.

마치 고급 레스토랑에서 통후추를 즉석에서 갈아 뿌리는 것과 비슷하다.

조아라 LG생건 '오휘' 브랜드 매니저는 "완제품 파우더가 가루 날림이 많아 이를 개선하기 위해 사용 직전에 갈아 쓰도록 했다"며 "언제나 새 파우더를 쓰는 것 같다며 고객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화장품의 '자인 청열팩'은 한방 성분이 들어간 '탕약젤'과 영지 버섯 파우더가 각각 별도의 용기에 포장돼 있다.

이를 전용 볼(bowl)에 넣고 섞어서 얼굴에 발라야 한다.

지난 6월 선보인 이 제품은 방문판매 채널을 통한 구전 효과까지 가세하면서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3개월치로 생산해 둔 초도물량이 한 달 만에 매진돼 급히 재생산에 들어갔을 정도다.

붙였다 떼기 쉬운 시트형 마스크팩보다 시간이 두 배나 더 걸리는 자인 청열팩이 이처럼 인기를 얻고 있는 까닭에 대해 최혜진 코리아나화장품 '자인' 브랜드 매니저는 "각각의 성분을 볼에 넣고 섞은 뒤 팩을 하는 과정에서 고객들이 고급 피부관리실(에스테틱)에 온 기분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화장품 브랜드숍 에뛰드하우스는 아예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립글로스,마스카라 등을 자신의 취향에 따라 배합해 만들 수 있는 DIY코너를 만들었다.

튜브에 담긴 여러 가지 색깔의 립글로스 베이스를 자신의 입술 색에 맞게 섞은 뒤,원하는 만큼 펄을 집어 넣어 '나만의 립글로스'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

마스카라도 고객이 자신의 눈썹에 맞게 색깔과 농도를 조절해 만들면 별도 용기에 담아준다.

이 같은 DIY코너에서 고객이 각각 1000원씩 하는 튜브 베이스 서너 개를 조합한 뒤 2000원가량 하는 펄 첨가물을 집어넣기 때문에 립글로즈 하나의 가격이 5000원대가 된다.

에뛰드하우스 마케팅 담당자는 "저가 화장품숍에서 립글로스 하나가 보통 1000~2000원에 팔리는 것과 비교해 DIY코너의 객단가는 3~5배 정도 높다"며 "향기를 직접 블랜딩하는 향수숍도 연내 문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기현 기자 kh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