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카드 공개매수 논란과 관련,당초 인수전에 참가했던 영국의 바클레이즈은행이 공개매수 문제를 처음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바클레이즈는 지난 4월 초 두 차례에 걸쳐 매각주관사인 산업은행에 LG카드 매각이 공개매수에 해당하는지를 묻는 질의를 보냈다.

이에 대해 LG카드 매각이 당연히 증권거래법상 공개매수 예외에 해당한다고 여겼던 산업은행은 부랴부랴 매각작업을 일시 중단하고 금융감독위원회에 비공식적으로 유권해석을 의뢰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바클레이즈는 산업은행으로부터 공식 답변을 듣기도 전 LG카드 인수 포기의사를 밝히고 인수전에서 발을 빼 궁금증을 낳고 있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