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정부가 8.31부동산대책을 발표하면서 올해부터 한층 강화된 종합부동산세가 적용될 예정인 가운데,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달라진 종부세는 과세기준금액, 과표적용 비율, 주택세율체계, 과세방식 등이 변경됐으며, 이날을 기준으로 확정되는 종부세는 올해 12월에 납부해야 한다. 만일 6월 1일 이전까지 바뀐 종부세 부과대상의 부동산을 처분했다면 올해 12월에 종부세를 내지 않아도 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더욱 강화된 세율 등으로 납부할 수밖에 없는 것. 특히 과세기준금액은 지난해 주택 9억원, 비사업용 토지 6억원이었으나 내달 1일부터는 각각 6억원, 3억원으로 낮아졌으며 과세방식도 개인별 과세에서 세대별 합산으로 전환됐다. 이에 따라 종부세 과세대상자도 대폭 늘어나게 된다. 정부가 추산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7만4000명이었던 종부세 과세대상자는 올해 40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제 웬만한 국내의 '부동산 부자'들은 종부세 과세대상으로 전환되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종부세를 좀 내더라도 과세대상에 포함돼 봤으면 좋겠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또한 지난해 기준액의 50%가 적용됐던 과표적용비율도 올해부터 70%가 적용되면서 실질적인 세부담이 더욱 늘어나게 된다. 이같은 종부세 과표적용비율은 내년부터 10%씩 높아져 2007년 80%, 2008년 90%에 이어 2009년에는 100% 과세된다. 정부는 이에 따라 지난해 7000억원이었던 종부세수가 올해는 1조200억원으로 대폭 늘어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1조2300억원, 2008년에는 1조4900억원, 2009년에는 1조8100억원 등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택 세율체계도 지난해 3단계에서 4단계로 늘어나 가격에 따라 1%, 1.5%, 2%, 3%의 세율이 적용된다. 즉 6억원에서 9억원까지는 1%, 9억원에서 20억원까지는 1.5%, 20억원에서 100억원까지는 2%의 세율을 적용하고 100억원 이상은 3%의 세율이 누진 과세된다. 다만 비사업용 토지 및 사업용 토지의 세율은 현행 세율과 같다. 비사업용 토지는 가격에 따라 1%, 2%, 4%의 세율이 적용되며 40억 이상의 사업용토지 세율은 0.6%, 1%, 1.6%이다. 조세일보 / 임명규 기자 nanni@jose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