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현대사업 개발 회장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또 미국에 체류 중인 현대산업(10,650 +1.43%)개발 전 재무팀장 서모 씨도 배임 혐의 외에 조세포탈와 횡령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습니다.

정 회장은 서씨와 함께 1999년 4월 회사 소유의 고려산업개발 주식 550만주에 대한 신주인수권을 진승현 씨의 리젠트증권에 저가로 넘기는 방법으로 비자금 56억원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준식기자 immr@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