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성 기부금 단체에 낸 기부금 또는 불우이웃 돕기 성금 등은 현행 법상 모두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꼭 '돈'이나 '현물'이 아니더라도 소득공제를 받는 방법이 있다.

'자원봉사용역'을 제공해 주면된다. 물론 소득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 발 벗고 나서 자원봉사를 하려는 이들은 드물 것이다. 따라서 세금혜택은 어디까지는 명목상의 '유인책'에 속하는 셈이다.

현행 소득세법에는 자원봉사용역의 가액(소득공제 금액)을 산정하는 방법이 명시되어 있다. 일당개념으로 계산되는데 구체적으로 봉사일수에 5만원을 곱해 계산한다. 봉사일수는 1일 8시간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예를 들어서 특정인이 총 40시간의 자원봉사용역을 제공했다고 가정하면 봉사일수는 5일(40시간÷8시간)이 되고 소득공제 금액은 25만원(5일×5만원)이 된다. 자원봉사 사실을 증명하는 적정 서류를 해당 기관에서 발급받아 챙겨둬야 한다.

유의할 사항 한 가지. '아무데나' 가서 자원봉사를 했다고 해서 모두 소득공제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니다.

자원봉사용역을 제공한 경우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범위는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른 특별재해지역 ▲재난관리법에 의한 특별재난지역 등에 한하고 있다.

예를 들면 지난 2003년 발생한 대구지하철참사와 같은 대형참사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해주면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고아원이나 양로원 등에 가서 자원봉사를 해주는 것은 소득공제를 받지 못한다.

조세일보 / 김진영 기자 jy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