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1]

김재록 씨에 이어 현대차 그룹의 두번째 로비스트가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현대차 그룹의 계열사 편입 과정에서 부실채권 탕감을 위해 정·관계 고위인사들에게 로비를 벌인 혐의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민수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1]

검찰이 현대차 계열사의 부실 채권 탕감 로비의 대가로 수십억원을 받은 혐의로 오늘 김동훈 전 안건회계법인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S: 계열사 편입과정 로비 혐의)

김씨는 옛 기아차 계열사 위아가 현대차 그룹에 편입되는 과정에서, 부실채권을 현대차 측이 유리한 조건에서 팔 수 있도록 정부기관에 로비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현재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하고 영장실질심사도 포기한 상태입니다.

(S: 로비 대상 수사력 집중)

김씨가 만약 로비 대상에 대해서도 털어놓는다면 검찰 수사는 또 다른 방향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김씨가 누구에게 로비를 했고 자금의 흐름은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앵커-2]

다음주로 예정되있는 정몽구 회장 부자에

대한 소환 시기에는 변동이 없습니까?

[기자-2]]

예, 정회장 부자의 소환시기에는 별다른 변동이 없을 전망입니다.

(S: 비자금 수사 이번주 일단락)

채동욱 대검 수사 기획관은 "비자금의 조성과 기업 비리에 대한 수사의 속도를 높여 수사를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S: 예정대로 다움주 소환)

이미 검찰이 비자금의 사용처에 대한 수사에는 정 회장 부자 대한 소환이 필요하다고 밝힌바 있어, 소환은 예정대로 다음주가 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비자금 수사와는 별도로 '로비' 부분에 대한 수사는 장기화될 전망입니다.

(S: '로비' 수사 장기화 전망)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로비 용처 수사는 기업 경영과 무관하므로 시간이 걸리더라도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혀 검찰의 수사가 한계가 없음을 시사했습니다.

조기 수사를 바라는 재계의 기대와는 달리 정·관계 로비에 대한 수사는 시간을 갖고 철저히 파헤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