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미국식 이동방송인 '미디어플로'를 시청할 수 있는 'UMTS 미디어플로폰'을 개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정보통신전시회 'CTIA 2006'에서 시연했다. 삼성전자는 5일 3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범용이동통신시스템(UMTS)과 미국 퀄컴의 이동방송 기술인 미디어플로를 결합해 이동 중에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UMTS 미디어플로폰'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CTIA' 전시장에서 시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3세대 동기식 이동통신 기술(CDMA2000 1x EV-DO) 기반의 미디어플로폰도 개발해 지난 1월 'CES 2006' 전시회에서 공개 시연한 바 있다. 이로써 삼성은 CDMA와 UMTS 방식의 미디어플로 기술을 모두 확보,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퀄컴의 미디어플로는 한국의 지상파 이동멀티미디어방송(DMB)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동방송 기술로 올 4분기 중 북미에서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기태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사장은 "모바일TV는 올해 휴대폰 업계에서 중요한 트렌드"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