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백화점들이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7일간 브랜드 세일을 실시하며 바로 이어 31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17일간은 정기세일에들어간다.

이번 세일에는 봄 간절기 상품 뿐 아니라 여름을 위한 상품 등도 대거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브랜드 세일 참여율이 50%대이며 아웃도어 브랜드 특별전, 여성캐주얼 의류 특집전, 스포츠용품전 등의 행사와 함께 진행된다.

또 사회초년생들을 위한 '새내기룩 제안전', 트렌치코트, 미니스커트 등의 봄ㆍ여름 인기 상품들을 선보이는 'YOUNG 섹시룩 페스티벌' 등도 준비 중이다.

`2006년 정통 大 바겐세일' 참여율은 지난해와 비슷한 80%대이며 상품군별로 가정 95%, 신사 79%, 여성정장 75%, 여성캐주얼 55% 등이다.

롯데백화점은 정기세일 첫 5일간 시즌 인기 상품을 소개하는 '신춘 히트 아이템 특별기획전'을 진행하고 이어 '월드컵 맞이 LCD특집', '혼수시즌 보석대전', '진 페스티벌' 등을 실시하며 마지막 3일간에는 '피날레 상품전' 등을 계획 중이다.

점포별로는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 노원점에서 정기세일 중 `메트로시티 & MCM 특별전'을 열어 40∼60% 할인해주고 잠실점 등 수도권 7개점에서는 다음달 5일부터 9일까지 '크로커다일 레이디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본점 등 수도권 12개 전점에서는 이달 말부터 다음달 4일까지 '유아복 히트상품 기획전'을 진행하고 이어 5일부터 9일까지는 '캐릭터ㆍ커리어 투피스 대전'을 열어 50∼60% 깎아준다.

현대백화점은 수도권 7개점, 부산점 등에서 열리는 브랜드세일에 '구두ㆍ핸드백 대전', '봄레포츠대전', '여성정장대전', '혼수디지텉가전페어', '남성의류 대전' 등의 행사와 함께 기획ㆍ이월 상품을 싸게 살 수 있는 '특가 상품전'을 벌인다.

현대백화점은 또 '봄 파워정기세일' 때는 '그린라이프'를 주제로 '허브 & 발코니 페어', '명품 로하스 식품전', '혼수 가전ㆍ가구 페스티벌', '아웃도어 대전', '봄 나들이 패션 제안전'을 기획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이희준 마케팅팀장은 "연초부터 매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이번 봄 정기세일에는 매출이 작년보다 두자리 수 비율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세계(271,000 -0.18%)의 경우 정기세일인'신세계 해피 바겐세일'에 참여율이 남성 패션 85%, 여성 패션 80% 수준으로 작년과 비슷하며 세일폭은 남성이 20∼30%, 여성이 10∼ 30% 수준으로 작년과 같다.

신세계는 오는 24일부터 사흘간은 5만원 이상 사는 고객에게 '봄 패션 나들이 백'을 나누어 주는 등 다양한 판촉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그랜드백화점은 지난 17∼23일에는 브랜드 세일을, 이어 바로 다음달 17일까지는 정기 바겐세일을 실시하는 등 세일을 한발 앞서 시작하고 한발 늦게 마무리한다.

브랜드 세일 참여율은 65%, 정기세일시는 93%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할인폭은 봄 신상품은 10∼50%, 재고ㆍ이월상품은 70∼80%이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