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부가 논문조작 사태를 야기한 황우석 교수의 `1호 최고과학자' 지위 취소 여부를 서울대 징계위원회의 징계 이후로 미룬데 대해 젊은 과학자들이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이 기회에 선택과 집중이라는 명분으로 설치한 최고과학자 제도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과학자 사회의 빈익빈 부익부의 양극화만을 초래하는 부작용을 낳기 때문이다. 앞서 과기부는 황 교수의 소속기관인 서울대 징계위의 최종 징계결과를 지켜보고 난 뒤에 최고과학자 지위철회 문제를 논의하는 게 순리라며 최고과학자 지위철회를 서울대 징계위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이는 서울대 조사위의 최종 결과발표가 나온 직후인 지난 11일 최고과학자 선정위원회를 열어 황 교수의 최고과학자 지위를 취소하려던 당초 방침을 바꾼 것이다. 서울대는 20일께 정운찬 총장이 징계 의결을 요구하는 절차를 밟아 징계위원회 를 소집, 오는 26일 1차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때문에 황 교수는 서울대 징계위의 최종 징계결정이 내려지는 오는 2월 중.하순까지는 최고과학자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와 과학갤러리, 과학기술인연합(scieng) 등의 젊은 연구자들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드시나'라는 연구자는 "논문조작으로 사이언스에서도 직권취소를 함으로써 황 교수가 과학자로서는 명백하게 사망선고를 받았는데 왜 최고과학자상을 박탈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최고과학자상은 말 그대로 과학자상이며, 업적의 공과를 따지는 문화상이 아니다"며 "서울대 조사위 발표로 과학적인 문제는 일단락됐는데도 최고과학자상을 아직도 그대로 유지시킨다는 것은 일선에서 보이지 않게 땀을 흘리는 과학자들을 업신여기는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COME'이라는 연구자는 "서울대의 징계 결정과 최고과학자 지위 박탈과는 아무 상관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gree'라는 연구자는 나아가 "개인적으로 이 상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며 "그 돈으로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시는 분들에게 나누어주면 얼마 좋겠느냐. 논란이 되는 상을 굳이 고수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나비'라는 연구자는 "최고과학자상은 우리나라 과학발전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정책"이라며 "최고과학자상에 쓸 돈이 있으면 열악한 연구원들 연봉에 신경을 써 달라"고 주문했다. `sky'라는 연구자는 "소장 과학자 30명에게 1억원씩 줄 돈을 황 교수에게 몰아준 게 바로 과기부로 알고 있다"며 "그 1억원이면 젊은 과학자들이 어느 정도 수준으로 올라갈수 있게 될 것이고 그러면 당연히 국내 과학계의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無所依'라는 연구자는 "`선택과 집중'은 뜰 만한 곳에 올인하겠다는 황당한 발상"이라며 "한 국가의 과학정책을 이렇게 투기처럼 해서야 되겠느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s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