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조사위원회가 23일 황우석 서울대 교수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에 고의적 조작이 있었다고 발표하자 황 교수는 "이 시간부로 (교수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황 교수는 이날 오후 2시35분께 서울대 수의과대 정문으로 나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 드리고 말할 수 없는 충격과 실망을 드린 데 대해 만분지일이라도 사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 시간부터 서울대 교수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우리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들은 다시 확인하실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죄 드린다"고 덧붙였다.

황 교수는 이날 서울대 수의과대에 들러 연구원들 및 수의과대 관계자들과 면담한 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짤막한 성명을 발표했다.

황 교수 뒤에는 연구원들이 울먹이며 서 있었다.

황 교수는 발표를 끝낸 후 수의대 뒷문으로 나가 차를 타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