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서울대 황우석(黃禹錫) 교수의 연구비로지원한 액수가 658억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21일 제기됐다.

민주노동당 정책위원회가 정부 회계 등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199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황 교수팀에 지원한 연구비 지원액은 658억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과학기술부와 정보통신부가 지원한 액수는 38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부와 정통부는 이 돈을 고능력 복제소 생산과, 광우병 내성소 개발, 이종장기 개발 연구에 쓰도록 지원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보건복지부와 서울대병원은 황 교수가 소장으로 재직했던 `세계줄기세포허브'에 40억원을 지원했고, 경기도는 황우석 바이오장기센터 건립을 위해 215억원을 출연했다고 정책위는 주장했다.

정책위는 또 정부가 황 교수팀의 연구에 대한 내년도 지원 예산으로 모두 205억원을 책정했다고 주장했다.

부처별로는 과기부와 정통부가 65억원, 보건복지부와 서울대가 40억원(경상비 포함 115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며, 외교통상부도 `첨단치료인력개발센터' 부지 확보를 위한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전 비용으로 100억원을 책정했다고 정책위는 분석했다.

또 황 교수가 최고 과학자로 선정되면서 내년부터 4년 동안 연 30억원씩 120억원이 추가로 지원된다고 정책위는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