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안마시술소, 단란주점 등 소비성 서비스업종을 영위하는 사업자들은 자신의 사업장을 광고하기 위해 광고선전비를 아무리 많이 써도 이를 전액 비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회 재경위는 지난 6일 조세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소비성 서비스업에 대한 광고선전비 손비인정 규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정부 발의)을 가결해 전체회의에 넘겼다. 현재 호텔·여관(관광진흥법에 따른 관광숙박업 제외), 단란주점(관광유흥음식점 제외), 무도장, 도박장(카지노 제외), 안마업 등 소비성 서비스업종은 매출액(수입금액)의 2%만을 광고선전비 비용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업종은 매출액의 2% 이상을 광고선전비로 사용할 경우 손비인정을 받지 못하는데 반해 제조업 등 일반업종 사업자들은 광고선전비 전액을 손비로 인정받을 수 있게 돼 있었다. 재경위는 특히 서비스업종과 일반업종간 차별을 폐지하는 한편 서비스업 활성화 차원에서 광고선전비 손비인정 한도를 폐지하는 정부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재경위는 이와 함께 소비성 서비스업에 대해 적용되고 있는 접대비 한도액 규정도 폐지키로 했다. 조세일보 / 김진영 기자 jyki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