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최근 전계열사 100여명의 수험생 자녀들에게 격려 메일과 목도리를 선물하는 등 감성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27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 회장은 수능시험이 끝난 뒤 임원회의에서 "수험생들이 사회적 관심 속에 수능시험을 치렀지만 논술 등 과정이 더 남아있다"면서 "수험생 자녀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끝까지 격려해 주자"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현 회장은 최근 수능시험을 마친 임직원 자녀에게 메일을 보내 "정말 수고했다"면서 "길고 힘든 대입의 한고비 한고비를 잘 넘어 최선을 다한 여러분 모두에게 좋은 결실이 맺어지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또한 현회장은 "충분한 휴식으로 심신의 피로도 풀고 여유시간을 알차게 보내길 바란다"며 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라는 의미로 목도리를 선물했다.

수험생 자녀를 둔 현대상선의 최정기 상무는 "회사 일로 바빠서 아이들을 크게 신경쓰지 못했는데 현 회장이 여성특유의 감각과 세심함으로 아이들을 직접 챙겨줘 고마웠다"고 밝혔다.

격려 메일과 목도리 선물을 받은 현대택배 직원 자녀인 김태수(19)군은 "수능시험이 끝나 다소 허탈했는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라는 현 회장의 격려메시지가 새로운 자극과 활력이 됐다"고 말했다.

현회장은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아 6월에는 자녀교육 전문 도서를 임직원을 대상으로 배포한바 있고, 여름에는 임직원들의 건강을 위해 삼계탕을 보내는 등 다양한 감성경영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