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전자 大戰] (2) 韓 美 日 '반도체 삼국지'

반도체산업의 특성은 진입장벽이 무척 높다는 것이다.

생산라인 하나 건설하는 데 수조원이 들어가는 데다 제품가격 등락까지 심해 까딱하면 큰 손실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제조업 중에서 가장 투기적이라는 얘기도 그래서 나온다.

여기에다 선발 기업들은 후발주자의 추격을 좀처럼 허용하지 않는다.

경쟁자가 시장에 새로 들어오면 선발 기업들은 가차없이 가격을 후려치고 시장을 교란시킨다.

'돈이 돈을 번다'는 속설처럼 이익을 많이 낸 기업은 이듬해 생산량을 배가하는 규모의 경제를 배경으로 가격 결정력을 더욱 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

최근 삼성전자의 플래시메모리 사업은 바로 이런 전략을 추종하고 있다.

반면 큰 돈을 들여 한참 공장을 짓고 있는 기업들 입장에선 반도체 가격이 곤두박질치는 것을 보면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

전통적으로 미국 일본이 지배해오던 세계 반도체 사업은 1990년대 중반 한국 업계의 진군에 한 번의 격랑기를 거친 데 이어 요즘 또 한 번의 거센 파도를 예고하고 있다.

그것은 미국과 일본이 준비하고 있는 대반격의 흐름이다.


◆패퇴한 일본

1983년 이건희 삼성 회장은 일본 도쿄에서 반도체 산업 진출을 선언했다.

당시 반도체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인텔 도시바 NEC 히타치 등은 "무모한 도전"이라고 폄하했다.

하지만 그로부터 8년 뒤인 1992년,삼성전자는 세계 1위였던 일본 도시바를 제치고 당당히 D램 업계 1위로 올라섰다.

삼성전자의 약진은 세계 반도체 업계의 지각변동을 불러왔다.

1995년까지 D램 업계 10위 안에 들었던 도시바 NEC 히타치 미쓰비시 등 일본 업체들은 신흥 강자인 삼성전자의 물량공세를 도저히 당해낼 수 없었다.

NEC 히타치 미쓰비시는 과도한 투자비를 감당할 수 없게 되자 2000년 '엘피다 메모리'란 합작사를 세워 겨우 명맥을 유지했다.

도시바는 2001년 D램 사업에서 아예 철수해버렸다.

이것과 똑같은 흐름이 2000년대 들어 플래시메모리 사업에서도 그대로 재연됐다.

◆등 뒤를 노리는 전쟁

메모리 시장에서 한국과 일본의 반도체 전쟁을 관망만 하고 있던 미국이 최근 전격 참전키로 한 것은 삼성전자가 자신의 텃밭까지 노리고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2012년까지 총 330억달러를 투자해 메모리뿐만 아니라 비메모리반도체 사업을 글로벌 톱 수준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이 도화선이 됐다.

비메모리 시장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미국 인텔과 AMD로서는 강 건너에 있던 적군이 바로 턱밑까지 쳐들어왔다는 위기감에 빠졌다.

이에 따라 AMD가 2003년 발빠르게 일본 후지쓰와 제휴해 플래시메모리 사업을 시작한 데 이어 인텔은 자국 업체인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손잡고 플래시메모리 합작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삼성이 자신들의 배후를 노린다면 인텔과 AMD 역시 삼성의 등 뒤로 돌아가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업체들의 반격도 본격화되고 있다.

히타치 도시바 마쓰시타 NEC 르네사스 등 5개사는 반도체 강국으로서의 위상 회복을 선언하며 내년 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비메모리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NEC 히타치 등의 합작사인 엘피다도 연말께 5조원을 들여 메모리 반도체 단일 라인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정부 간 신경전으로 비화되기도

전선에서 들려오는 기업들의 아우성에 각국 정부도 가만 있을 수 없게 됐다.

특히 미국과 일본 정부는 노골적으로 한국 업체를 견제하고 있는 양상이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4월 하이닉스(107,000 +2.88%)반도체에 대해 D램 가격 담합 혐의로 1억850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한 데 이어 삼성전자에도 3억달러의 벌금을 물렸다.

일본 정부 역시 하이닉스에 27.2%의 상계관세를 부과키로 했다.

반도체 후발주자인 대만과 중국 업체들도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TSMC UMC 등 세계적인 파운드리업체들은 대만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세계 최고 수준의 설계기술을 가다듬고 있다.

중국 역시 반도체를 미래 기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M&A(인수·합병)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수도권 입지규제에 묶여 공장 하나도 제대로 짓지 못하는 국내 현실과 비교하면 너무도 대조적이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걱정이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반도체 용어풀이 >

◆D램=PC의 CPU(중앙연산처리장치)와 하드디스크의 중간에서 일시적으로 정보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다.

전원이 끊기면 저장된 데이터가 사라지는 약점 때문에 '건망증 환자'라고도 불린다.

◆DDR=D램의 데이터 처리속도를 향상시킨 제품이 DDR(더블 데이트 레이트)다.

표준형 D램에 비해 얼마나 처리속도가 빠르냐에 따라 DDR1,DDR2,DDR3,DDR4 등으로 구분한다.

예컨대 표준형 D램이 초당 '1'만큼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고 가정했을 때 초당 '4'만큼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제품은 DDR4라고 한다.

◆S램=D램에 비해 데이터 저장 용량은 작으나 처리속도는 빠른 반도체다.

◆낸드(NAND)플래시=D램 및 S램과 달리 전원이 꺼지더라도 한 번 저장된 데이터는 사라지지 않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용량이 꽉 찼을 경우에는 데이터를 지워야 다른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낸드플래시가 사용되는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USB드라이브와 디지털카메라에 쓰이는 메모리카드 등이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