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기 정기예금에 5%대 금리를 지급하는 은행 상품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제2금융권인 상호저축은행이 고객 유치를 위해 지난해까지도 5%대 수신금리를 지급했으나 은행권은 2001년 하반기 이후 5%대 상품을 내놓지 않았다. 16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콜금리 인상과 시장금리 상승을 반영해 1년만기 정기예금에 5.0%의 금리를 지급해 주는 복합상품 `이-챔프 3호'를 개발, 17일부터 20일까지 한시 판매할 예정이다. 이 상품은 6개월 만기와 1년 만기 등 2가지가 있으며 예금중 70%는 연 5.0%의 금리가 적용되는 확정금리형 정기예금에, 나머지 30%는 원금이 보장되면서 주가변동에 따라 수익이 결정되는 코스피 지수연계 정기예금에 투자된다. 이에 앞서 외환은행은 지난 12일부터 연 5.0%가 적용되는 1년만기 정기예금과 코스피 200 지수연동예금을 합친 복합예금을 판매하고 있다. 예금액 전부에 확정금리가 적용되는 것은 아니지만 외환.우리은행이 1년 정기예금에 5.0%의 확정금리를 지급하는 것은 2001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다른 은행들도 우리은행과 비슷한 시기에 1년만기 정기예금의 금리를 4%대로 떨어뜨렸으며 아직까지 5%대 금리를 주는 1년만기 상품은 없다. 두 은행 복합상품을 제외한 은행 1년만기 정기예금중 최고 금리는 한국씨티은행이 정기예금과 주가지수연동예금에 함께 가입하는 교차판매를 하면서 정기예금에 주는 연 4.7%이다. 또 특별판매나 교차판매가 아닌 일반 판매에서 1년만기 정기예금의 최고 금리는 4.0%로 기업은행(10,450 -1.88%), 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이 콜금리인상 이후 상향조정했다. 우리은행도 콜금리 인상 이후에 일반 정기예금의 금리를 3.95%로 올렸으며 외환은행도 17일부터 4.0%로 올리기로 했다. 외환은행과 우리은행이 1년만기 정기예금에 5%대 금리를 도입함에 따라 다른 은행들의 수신금리 인상도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