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럼치는 대사로 외교가에서 알려진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대사 지명자는 22일(현지시간) 한국에 부임해서도 연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지명자는 이날 오전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를 전후해 한국 기자들을 만나 "(내가) 아마 최초의 록 밴드 출신 주한대사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한국에서도 연주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그러고 싶다"고 말했다. 예일대 록 밴드 때부터 드럼을 친 버시바우 지명자는 1999년 브뤼셀의 나토(NATO) 부대표로 재직 당시 헝가리측 파트너였던 안드라스 시모니를 만나 외교관 밴드를 구성, 지난 1월에도 뉴욕 맨해튼에서 쓰나미 기금 마련 연주회를 열 정도로 드럼에 심취해 있다. 그는 청문회에서 주한대사로서 활동 계획에 대한 의원의 질문에 "러시아 대사로 있을 때도 젊은 세대와 사회단체들을 많이 접촉하고 러시아 각지를 많이 돌아다녔다"며 한국에서도 대민 접촉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최근 한미관계의 변화에 언급하면서 "한국민들은 자신들이 해낸 엄청난 성취를 바탕으로 좀더 동등한 파트너로서 대우받고 싶어한다"고 그 배경을 짚고, "한국에는 미국이 과거의 한국과 다른 오늘의 한국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오해가 있다"고 말해 이의 해소에 주력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그는 "내가 주한 미대사로서 한국에서 '미국의 얼굴'이 되는 게 중요하다"며 "인터넷을 포함해 모든 수단을 활용, 한국 젊은 세대 사이에 미국과 미국의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양국간 안보, 경제 유대관계와 가치 공유를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미대사가 개설했던 인터넷 '카페 유에스에이'도 그대로 운용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5년전 잠깐 방한했었다는 버시바우 지명자는 청문회 후 한국 대사를 맡은 소감에 대해 "매우 들뜬" 상태라며 "가능한 한 빨리 부임하고 싶다"고 말했다. 힐 전 대사가 인터넷을 통해 한국민에게 접근했다면 버시바우 지명자는 드럼 연주로 젊은 세대에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버시바우 지명자의 부인 리사 여사는 러시아에서 전시회를 여러차례 열기도 한 보석공예가이기도 하다. (워싱턴=연합뉴스) 윤동영 특파원 y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