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가 끝나기 무섭게 백화점들이 일제히 가을 세일에 들어간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대부분의 백화점들은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가을 정기세일을 실시하며 이에 앞서 23일부터 브랜드별로 앞당겨 할인 판매하는 `브랜드 세일'을 진행한다.

전통적으로 가을 세일은 연중 세일 중 매출 규모가 최대여서 백화점들의 경쟁도 치열하다.

여름, 겨울 세일에 비해 참여 브랜드 수는 적은 대신 백화점마다 기획.이월행사가 많아 가을, 겨울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23일부터 `유명 브랜드 세일'을 실시하고 30일부터 `정통 大바겐세일'에 들어간다.

유명 브랜드 세일에는 식품을 제외한 상품군에서 40%의 브랜드가 세일에 참여하며 혼수 시즌을 겨냥한 상품 행사와 트렌치코트, 재킷, 니트 등 가을상품 행사를 대거 준비했다.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에서는 23-29일 트렌치코트, 투피스, 재킷 등 이월.기획상품을 정상가보다 40-70% 싸게 판다.

영등포점은 23-29일 `유명 가구.가전 웨딩 박람회'를 연다.

또 20-25일 수도권 전점에서 10만원 이상 구매고객 중 250명을 추첨해 전북 김제 들녘을 다녀오는 `가을 기차여행' 경품을 증정한다.

현대백화점은 30일부터 가을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이에 앞서 23일부터 29일까지 브랜드 세일을 실시한다.

정기세일 참여율은 작년과 비슷하며 여성 캐주얼의 70%, 남성정장의 80%가 세일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정기세일 기간 `스포츠&등산 의류 대전', `남성의류 대전', `리빙페어 가구대전' 등 30여개의 대형 행사를 집중 전개할 계획이다.

이월.기획상품을 정상가격보다 최고 80%까지 할인 판매하는 `특별기획상품전'도 지난해보다 20% 가량 늘릴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23일부터 가을 브랜드 세일을 시작한다.

인천점과 광주점, 마산점 등 지방 점포는 23일부터 10월 16일까지 가을 정기세일을 실시한다.

강남점은 21-25일 `영웨이브 가을 상품 초대전', 23-29일 `써스데이아일랜드.톰보이진.GV2 가을 특집전' 등 다양한 기획행사를 준비했다.

본점에서는 23-25일 `신사 캐릭터 종합전'을 열고 레노마의 벨벳 재킷을 15만원, CP컴퍼니 점퍼는 24만원에 판매한다.

갤러리아백화점도 23일부터 브랜드 세일을 실시하며 명품관은 하루 앞선 22일부터 세일에 들어간다.

브랜드 세일 기간에 명품관을 제외한 전 점포에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7% 상품권을 증정하는 사은행사와 100% 당첨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yunzh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