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업계가 추석연휴 이후의 세일행사 계획을세우고 행사 준비에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유명 브랜드 세일'을 하는데 이어 30일부터 내달 16일까지 가을 정기세일에 해당하는 `정통 대(大) 바겐세일'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특히 이번 정기세일의 경우 지난해 80%대에 그쳤던 브랜드 참여율을 90%대로 높인다는 계획 아래 각 브랜드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세일 기간에 가을 대표 아이템 특집전, 유명 브랜드 특집전, 프리미엄 상품전, 골든벨 상품전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도 23-29일 브랜드 세일에 이어 30일부터 내달 16일까지 `가을 정기 파워 세일' 행사를 연다.

현대백화점 정기세일에는 여성캐주얼, 남성정장 브랜드가 각각 70%, 80%대의 참여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도 각각 같은 기간에 브랜드 세일에 이어 정기 세일행사를 벌인다.

신세계 측은 "가을 정기세일의 매출 실적이 사계절 가운데 가장 좋은 편"이라며 "이번에도 각종 기획, 재고상품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이들 백화점보다 하루 앞선 22일부터 29일까지 브랜드 세일에 이어 30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정기세일에 나선다.

롯데백화점 황범석 상품총괄팀장은 "이번 세일은 특히 추석으로 지친 주부 고객들에게 좋은 쇼핑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