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1) 지난주 조종사노조와 일반노조가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이제 긴급조정을 받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만 협상에 성공한다면 사실상 항공사 하계 투쟁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아시아나항공 교섭 현황, 취재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채주연기자,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에 대한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막판에 접어들었죠? (기자-1) 아시아나 조종사노조에 대한 긴급조정권이 지난 10일 발동됐는데요. 중앙노동위원회가 조정에 나선 이후 노사는 2차례의 조정회의를 가졌고, 조금전인 2시부터 노사간 실무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종 자율협상시한이 내일 밤 12시까지로, 내일 마지막 본조정이 진행될 예정이지만, 여태까지의 조정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서로간 입장 차이를 확인하는 수준에 그치는 등 아직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율협상 시한 내에 합의가 타결되지 않으면 직권중재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이 경우 중노위는 공익위원의 의견에 따라 중재회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앵커-2) 내일 본조정에서 타협이 되면 좋겠는데요,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과 조종사노조 측은 어떻게 전망하고 있나요? (기자-2) 아시아나항공 측은 조금 전부터 재개한 노사간 협의를 밤샘교섭으로 이어가더라도 오늘 안에 최대한 의견차이를 줄여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협의 결과에 따라 내일 본교섭으로 전환할지 여부도 논의할 계획이라며, 더 이상 양측이 요구할 것은 없는 만큼, 의견차이를 줄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측은 유일한 비교대상인 대한항공이 협상을 타결했기 때문에 본사 노조도 대한항공과 비슷한 수준에서 타협을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조종사노조 측도 "최대한 자율교섭으로 매듭짓고 싶다"고 밝혔는데요, "핵심쟁점이었던 인사경영권에 대해 사측 입장을 존중해 노조가 대폭 양보했다"며, "사측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임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조는 "아직 60개 정도의 조항이 타협점을 찾지 못했지만 대여섯 개 주요쟁점을 제외한 비핵심사항에 대해서는 오늘 중으로 매듭을 짓고싶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정년연장과 휴식시간 보장 등에 대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의 합의 수준에서 조정돼야 할 것이라며, "현재까지는 중재회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3)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협상을 타결하면서 아시아나항공 노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결국 아시아나는 타율적으로 협상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군요? (기자-3) 긴급조정권이 발동돼 조종사들이 업무에 복귀했고,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협상을 타결했지만 아시아나 조종사노조에게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에 대한 노사간 입장이 너무 다르기 때문에 대한항공의 노사협상과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고 설명했습니다. 시민 불편을 무릅쓰고 장기파업을 단행했을 만큼 사활을 걸고 타협에 임했다는 것입니다. 아시아나조종사노조는 지난 19일 이미 협상을 타결한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아시아나 일반노조와 함께 항공사노조 연대집회를 가졌는데요, 유일하게 아직 협상을 타결하지 못한 상황에서 내일 밤이 지나면 아시아나항공 노사는 결국 자율교섭의 끈을 놓치게 될 전망입니다. (앵커-4) 노사간 타협은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최근 아시아나항공이 파업기간 불편을 준 것에 사죄하며 할인행사를 벌이는 등 항공기 운항은 대부분 정상화한 것으로 아는데요, 승객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기자-4) 네. 국제노선 일부에서 8월말까지 축소 운항되는 노선이 있지만, 국내선 정상화에 이어 어제 화물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항공기 운항은 차츰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습니다. 지난 18일에는 국내선 운항을 정상화하며 하루동안 무료탑승 행사를 열었는데요, 승객이 많은 주말을 제외하면 70% 정도에 그치던 탑승률이 95% 정도에 달할 만큼 높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무료 행사에 제주노선이 포함되지 않아 파업기간 관광사업에 손실을 입은 제주도민들의 원성을 샀구요, 승객을 빼앗긴 대한항공이 갑작스레 8개 정규노선의 운항을 취소하면서 또다른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항공사노조의 하계 투쟁이 차츰 마무리되고 있지만 마지막 주자인 아시아나 조종사노조가 내일 안으로 자율적인 합의를 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채주연기자 yjchae@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