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가 지속과 환율 하락으로 국내 12월 결산 상장법인들의 상반기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3일 한국상장사협의회가 분석한 '12월결산 상장법인 2005년 자기자본이익률(ROE) 현황'에 따르면 상장사들의 상반기 ROE는 13.99%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53%포인트 감소했습니다.

특히 제조업의 평균 ROE는 14.57%로 지난해보다 8.42%포인트 낮아졌고, 비제조업의
ROE도 0.31%포인트 감소한 12.90%에 그쳤습니다.

상장사들의 ROE 감소는 반기 순이익이 19.82%나 줄어들었기 때문이지만 기업들의 차입금 상환에 따른 부채비율의 감소가 ROE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상장기업 ROE는 아직도 국고채수익률 4.25%보다 3.3배 높아 주주 지분을 효율적으로 운영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기업별로는 한솔텔레컴의 ROE가 195.56%로 가장 높았고 아인스 120.60%, 삼양식품(96,300 0.00%) 107.72%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차희건기자 hgch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