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의 라이벌 롯데와 가 사활을 건 판촉 경쟁에 돌입했다. 신세계가 10일 본점 신관을 열고 고객 유치에 나서자 이에 질세라 롯데도 대대적인 판촉행사로 맞불을 놓고 있다. 이번에는 롯데측이 선수를 쳤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롯데타운(본점, 명품관, 영플라자) 오픈 기념으로 사은행사, 연예인 릴레이 팬 사인회, 단독 기획 상품전 등 각종 판촉행사를 총동원해 고객 모으기에 나선다. 우선 8-21일 `캐쉬백 찬스' 행사를 열고 롯데카드로 2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 구매금액의 5%를 다음달 결제 금액에서 차감해 준다. 일반 카드와 상품권으로 구매하는 고객에게도 추첨을 통해 구매금액의 전액을 돌려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영수증에 새겨진 응모번호를 홈페이지(www.lotteshopping.com)에 입력하면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8-14일에는 30만원 이상 구매고객 대상으로 `100% 당첨 경품 대축제'를 열어 총 1만500여명에게 상품권을 증정하고 10-15일에는 롯데카드 구매 영수증을 소지한 고객 선착순 2만명에게 문화행사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 티켓북을 준다. 또 10-17일 탤런트 지진희, 오연수, 임수정, 이다해 등 50여명의 인기 연예인을 초청, 분위기 띄우기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맞서 신세계백화점은 본점 신관 오픈 기념으로 대대적인 경품행사를 벌인다. 기존 경품과 달리 고객들이 본점 신관의 새로운 서비스와 편의 시설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10일부터 21일까지 본점을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응모권을 증정, 북유럽 여행권을 비롯해 구두, 란제리, 맞춤 정장 등 부문별 전문가가 고객에게 가장 어울리는 상품을 찾아주는 맞춤 상품권 등 체험 경품을 제공한다. 메디컬 스파 `Skin&Spa' 이용권 등 본점의 편의 시설을 체험할 수 있는 경품도 선보인다. 오픈 당일인 10일에는 오전 9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본점 정문 앞에서 방송인 유정현씨의 사회로 서울팝스오케스트라 10인조 브라스 밴드의 공연이 열린다. 중세 귀족 복장의 도우미들이 고객들에게 과자를 나눠주고 석고 인간 퍼포먼스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특히 레드 카펫을 정문 앞에 펼쳐 고객들이 레드 카펫을 밟고 본점에 들어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 본점 신관 오픈을 맞춰 스페셜 테마 강좌, 세계 각국 조리 명인 초청 실연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yunzh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