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인체의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죽이는 원리를 밝혀냈다. 이에 따라 면역세포를 이용한 항암제 개발이 크게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워싱턴대 의대 김성진 박사(44)는 암세포를 죽이는 면역세포로 알려진 '내추럴 킬러(NK)' 세포가 몸 안에서 암 등 해로운 세포를 식별해 공격하는 메커니즘을 생쥐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7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4일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에 게재됐다. 사람의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NK세포는 부작용 없이 암을 치유할 수 있는 수단으로 관심을 끌고 있으나 그동안 암세포를 식별해 공격하는 구체적 원리가 밝혀지지 않아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이 따랐다. 김 박사는 NK세포 표면에 특정 센서가 있어 다른 세포에 대한 공격 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 센서가 분자작용을 통해 세포를 감별,암세포 등 유해한 세포일 경우 NK세포에 상대 세포를 죽여도 된다는 '살인면허'를 교부한다는 것. 김 박사는 "만성골수암 등 암치료 기술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박사는 서울대 분자생물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뉴욕의 마운트사이나이 메디컬 센터에서 면역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워싱턴대 의대 내과에서 연구강사로 재직 중이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