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신차를 제외한 대부분의 차 값을 깎아주는 등 할인 판매에 적극 나서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재규어코리아는 8월 한달간 XJ시리즈 전 모델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최대 1천200만원까지 차 값을 할인해 주는 행사를 실시한다. 뉴 XJ 3.5모델은 1천만원, 4.2 롱 휠베이스 모델은 1천100만원, 수퍼 V8 모델은 1천200만원 각각 할인된다. 쌍용자동차는 로디우스를 200만-250만원 할인 판매하고 있으며 무쏘스포츠 구입 고객에게 136만원 상당의 EBD ABS와 에어백을, 코란도 구입고객에는 EBD ABS 등 112만-122만원 상당의 옵션을 무료로 장착해 주고 있다. 또 전 차종에 대해 최장 72개월 할부(연이율 8.9%)를 실시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옵티마를 80만-100만원 할인 판매하며 미니밴 카니발은 100만원 할인(사업자 20만원 추가 할인)해 주고 있다. 이밖에 쏘렌토는 30만원(영팩 및 월드팩은 각각 100만원) 깎아주는 등 차종별로 다양한 할인폭을 적용해 판매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반떼XD는 50만원, 그랜저 XG는 100만원 각각 할인해 주며 싼타페, 트라제XG, 스타렉스 등은 각각 30만원 할인 판매하고 있다. GM대우차는 정상할부(이율 8.9%) 또는 일시불로 구입하는 고객에게 매그너스와 레조는 120만원, 라세티는 110만원, 칼로스는 50만원, 마티즈는 20만원 각각 할인해 주고 있다. 또 마티즈는 24개월 무이자 할부, 칼로스.라세티.매그너스.레조 등은 36개월 무이자 할부조건을 적용하는 등 최근 출시한 스테이츠맨을 제외한 전 차종에 다양한 할인 프로그램을 도입해 실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내수 판매가 전월대비 1.4% 늘었지만 7월이 최대 성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내수가 회복되고 있다고 보기는 힘들다"며 "8월에도 할인을 앞세운 치열한 판촉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isun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