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188,000 +0.80%)는 19일 경기도 파주연수원에서 김동진 부회장과 조건호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장지종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부회장, 김성진 중소기업청장, 중소기업 대표 250여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기업 경영노하우 전수 프로그램'을 개최, 경영 노하우를 중소기업에 전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대기업 스스로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를 돕는데 나설 수 있도록 전경련과 기협중앙회, 중소기업청이 함께 개최한 것으로, 지난해 삼성전자(67,900 -0.15%)SK텔레콤(57,300 -1.55%)에 이어 세번째로 마련됐다. 현대차 김동진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중소기업의 경쟁력이 약해지면 대기업의 경쟁력도 약해진다"며 "특히 자동차산업의 경우 협력업체와의 효율적인 협력체제 구축이 절대적"이라고 상생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행사에서 품질경영 성과와 향후 전략, 경영 프로세스 혁신전략,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현황, 협력사 혁신 사례 등을 실례를 통해 설명했다. 현대차는 품질확보 비결로 제품개발 이전부터 강력히 추진한 선행 품질확보 프로세스의 성공적인 구축과 신개발 첨단부품의 품질검증시스템 확보 등을 제시하며 "현재 기술 평준화가 어느 정도 이뤄진 만큼 향후에는 소비자의 감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감성품질(感性品質)'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외 공장과 협력업체의 품질정보를 수평적으로 실시간 통합 관리해 품질문제를 조기에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이 밖에 경영관리기법을 통한 경영혁신 과정과 경영 전 부문의 PI(업무혁신) 및 추진 방향, 협력업체와의 성과공유제 및 원자재 공동구매제, 해외 동반진출 지원 등도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1차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해온 품질 및 기술 지원, 신기술 이전 등을 위한 직업훈련 컨소시엄을 2차 협력업체 2천곳으로 확대하는 등 중소기업의 부품개발과 연구개발, 운영자금 등을 위해 향후 5년간 13조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대-중소기업 협력 추진계획을 마련, 시행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