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2000년 도입한 아파트 브랜드인 '래미안'을 주택업계 최고의 브랜드로 키우기 위해 체계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상품 차별화 전략 △최적의 가격책정 △통합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실현 △문화관을 통한 체험마케팅 등을 브랜드 관리전략으로 선정,국내 대표 명품 아파트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높여가고 있다. 특히 '래미안'에 사는 것만으로도 입주자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다른 아파트와의 차별화에 주력하고 있다. 프로젝트를 수주할 때부터 입지가 떨어지는 지역에는 아예 사업 참여를 하지 않는 것도 입주민들의 자부심과 브랜드 관리를 위한 것이다. 고객만족을 위해 2~3년이 지나면 효용가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인테리어 치장에만 집중하지 않고 집으로서의 주거 기능을 개선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래미안 U플랜'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기술(U-Tech) 성능(U-quality) 디자인(U-Design) 서비스(U-service)를 통합한 감성지능 유비쿼터스 아파트를 선보이며 첨단 미래형 주거문화 조성을 선두해가고 있다. 또 입주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하자가 발생한 후 진행되는 애프터서비스(AS)의 개념에서 탈피,입주 이전 고객취향을 파악해 마감재를 달리 해주고 사전에 불만의 요소를 찾아내 해결해주는 비포서비스(BS)를 도입하고 있다. 이 밖에 강북 운니동과 강남 일원동에 주택문화관을 상설 운영,각종 공연과 이벤트를 통한 문화마케팅에도 힘쓰고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