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신한은행과 조흥은행의 통합으로 인한 인원감축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라 회장은 15일부터 18일까지 중국의 옌벤과 백두산 등지에서 열린 `신한금융그룹 백두대장정 챌린지 2005'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흥은행 카드사업부를 분리해 신한카드와 합치고 나면 신한은행과 조흥은행이 통합되더라도 유휴인력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합이후 3년동안 지점을 170개 더 늘릴 계획도 세워두고 있다"면서 "일반 직원들이 (인원감축 걱정으로) 불안해 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원과 부서장급에서는 조정이 있을 수 밖에 없는데 이도 일방적으로 하지 않고 합리적인 과정을 거쳐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지주의 `백두대장정 챌린지 2005' 행사는 이질적인 두 은행의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서는 감성통합이 우선돼야 한다는 통합전략에 따라 마련됐다. 이번에 실시된 1차 대장정에는 라응찬 회장과 신상훈 신한은행장, 최동수 조흥은행장 등 130여명이 참가해 백두산의 천지와 철벽봉, 천문봉 등을 등반했으며 9월까지 모두 7차례에 걸쳐 900여명이 참가하게 된다. 특히 백두대장정 프로그램은 9월 통합은행추진위원회가 발족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감성통합 프로그램이어서 두 은행 직원들이 서로를 보다 잘 이해하고 단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지주는 현재 두 은행 직원이 함께 하는 25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통합 실무작업을 하고 있으며 9월 통합은행추진위원회를 구성해 1년이내에 통합은행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한편 라 회장은 조선족이 많이 사는 두만강 유역의 삼합촌 주민들이 돈이 없어 소를 키우기 어렵다는 말을 듣고 10만위안을 주민들에게 전달했다. (백두산=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