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오는 2007년 도입 예정인 A380 슈퍼 점보기에 장착할 엔진으로 미국 엔진얼라이언스사(Engine Alliance)의 GP7200 모델을 선정했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은 14일(현지시간) 파리 에어쇼에서 브루스 휴즈 사장과 GP7200 엔진 23대(약 3억달러 규모)에 대한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엔진얼라이언스사는 미국의 항공기 엔진 전문업체인 프랫앤휘트니(Pratt & Whitney)사와 제너럴일렉트릭(GE)사가 공동 설립한 조인트벤처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선정한 추력 7만파운드급 GP7200 엔진은 기존 프랫앤휘트니사의 PW4090 엔진과 GE의 GE90 엔진의 장점을 결합해 개발한 것으로, B747-400 항공기에 장착하는 엔진에 비해 연료를 10% 이상 절감할 수 있고 소음 및 유해 배기가스를 최소화한 친환경 엔진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3년 10월 인천국제공항의 허브화 및 동북아 물류중심국가를 지향하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고, 대량 항공수송 시대에 대비 장거리 노선의 주력 항공기로 사용하기 위해 에어버스사와 A380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2007년말부터 2009년까지 모두 5대를 도입해 미국 및 유럽 등 장거리 노선에 순차적으로 투입하고, 장거리 노선에 대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세계 10대 항공사로의 진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