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의 입장 표명 이후 비정규직 관련 노사정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제 5단체장이 이와 관련, 긴급회동을 갖는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조건호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박용성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재철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용구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등 경제5단체장은 오는 22일 오전 롯데호텔에서 긴급 회의를 연다. 강신호 전경련 회장은 해외 출장 관계로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이들은 회의 후 비정규직 법안과 관련된 경제계 입장문을 채택, 국가인권위가 비정규직 법안과 관련해 노동계에 치우친 의견을 발표한 것은 세계적인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추세에 역행할 뿐 아니라 기업경쟁력을 약화시켜 일자리 창출을 더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5단체장은 회의 후 이례적으로 직접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앞서 국가인권위가 지난 14일 비정규직 법안과 관련 노동계의 주장을 반영한 입 장을 발표한 이후 재계는 경총을 통해 두 차례에 걸쳐 반박 성명을 발표, 강도높게 비난했고 인권위 입장표명에 대한 공방으로 비정규직 법안에 대한 국회와 노사정간 논의도 표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기자 hanksong@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