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요즘 기업들의 이미지 마케팅이 뜨겁습니다. 계열분리로 사명을 바꾼 회사들은 물론이고 새로운 이미지 구축을 위해 기업 CI를 바꾸는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브랜드가 곧 경쟁력이고 자산이기 때문입니다. 박성태 기자입니다. 기자>> 56년간의 동거를 끝내고 LG에서 떨어져 나온 허 씨 일가의 GS그룹, ‘LG’라는 막강 브랜드의 자리 대신 ‘GS’라는 새로운 CI를 어떻게 각인시키느냐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GS칼텍스, , 홈쇼핑 등 소비자들과 직접 대면해야 하는 계열사들이 주력인 GS그룹이 올 한해 새얼굴 알리기에 쏟아붇는 돈은 무려 2천억원. 웬만한 그룹 1년치 순익입니다. 벌써 4월 한달간 6억원대의 아파트에 5억원이 넘는 GS홀딩스 주식 등 경품 이벤트가 파격적입니다. GS 계열사 사이트를 한 번 방문해 이벤트만 참여하면 조그마한 경품이라도 손에 넣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역시 LG그룹에서 분리한 LS그룹의 올해 CI 교체비용은 1백억원 정도. 소비재가 많지 않아 GS그룹에 비해선 작지만 대신 해외 거래처들에게 새 이름을 알리는 게 관건입니다. 의 김정만 사장은 틈나는대로 해외 전시회에 참가해 바뀐 이름을 알리고 있습니다. 그룹에 인수된 대우종합기계도 CI 교체작업이 한창입니다. 오는 29일 임시주총에서 두산인프라코아로 사명이 바뀔 예정입니다. CI는 두산그룹의 CI를 따라가지만 역시 해외시장에서 새 이름을 알리는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글로벌 항공사 도약을 선언한 은 먼저 스튜어디스 유니폼을 14년만에 바꿔 눈길을 끌었습니다. 앞으로는 비행기 인테리어는 물론이고 아예 비행기까지 신형 항공기로 바꿔나갈 계획입니다. CI를 바꾸는 작업은 사실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안팎에 새 CI를 알리는 것은 물론이고 간판에 명함, 뺐지, 심지어 결재판 하나까지 모두 바꿔야 합니다. 하지만 기업들은 CI가 결국 자산이자 경쟁력이다는 생각으로 또 새 CI를 키워나가는데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와우TV뉴스 박성태입니다. 박성태기자 stpark@wowtv.co.kr